Pendulum은 나의 페이버릿이 되어버렸다


신보 Immersion으로 그 생각은 더욱 확고해졌다.

으허 들썩들썩.

조만간 Pendulum 앨범 모두 올릴 예정.

사랑한다 펜듈럼. 넌 진리다.





'scribbles > track 1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당혹스러웠던 새벽  (0) 2010.06.19
으흑 아르헨티나전  (0) 2010.06.18
Pendulum은 나의 페이버릿이 되어버렸다  (0) 2010.06.16
크로캅의 부활  (0) 2010.06.13
축구로 하나됐다  (0) 2010.06.13
타블로 학력위조 이슈에 관한 내 생각  (2) 2010.06.11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217 218 219 220 221 222 223 224 225 ··· 435 next